태권도 띠 순서 묶는법 매는법 확실하게 알아보자!

태권도 띠 순서는 태권도를 배우고 있을 때에도 잘 몰라 그냥 주는대로 매고 다니는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태권도 띠 묶는 법과 매는법 등도 처음 접하는 분들 뿐 아니라 오래 하신 분들도 정확하게 알지 못하고 계시는 경우가 많습니다.

태권도의 훈련 단계는 18단계로 나뉩니다. 진급 규칙은 품과 등급을 기준으로 하며, 10단이 최고 등급이고 9단에서 유공자가 사망할 경우 무심사 선발을 추천하는 경우가 있다고 합니다.

태권도 띠 순서

태권도의 제복은 흰색으로 무예의 정신을 상징하며 위는 하늘, 아래는 땅을 상징하는데요, 이 글을 통해 태권도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아래에서 태권도의 단과 띠 순서, 태권도 띠 묶는 법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태권도 단 순서

태권도 띠 묶는법

태권도는 수련단계를 9단계로 나누어 승격하는데 9를 최고의 상태로 보기 때문입니다. 모든 변화는 9단계를 거치며, 10 단계에서 완성됩니다, 태권도는 여기에서 이것을 9단계 훈련 시스템으로 나누어 각 단계에서 배우고 배울 내용을 구성합니다.

초급부터 1급까지 태극 1장부터 8장까지를 공부하며 1단에는 고려, 2단은 금강, 3단의 경우 태백, 4단은 평원 이후로는 십진,지태,천권,한수,일여 등을 배우게 됩니다. 태권도 4단 이상부터 교원자격증 시험에 응시할 수 있어 태권도를 업으로 삼으려는 분들은 4단까지 취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품과 단은 15세를 기준으로 변경되며 4품의 경우 18세가 되면 4단으로 인정됩니다. 4품까지 취득한 경우라면 품단전환을 통해 5단시험을 치르거나 1단에서 4단까지의 단으로 변경이 가능합니다. 5단 이상이 되려면 만 22세 이상이어야 승단심사를 볼 수 있기에 앞으로 태권도를 주업으로 삼으시려는 분들은 알아두시면 좋을 것으로 보입니다.

5단 이하의 경우는 저단, 6단 이상은 고단으로 취급되어 평가를 받게 되는데요, 고단자의 승단심사의 경우에는 국기원에서 주관하여 직접 진행하고 있습니다.

만약 태권도를 중단했다가 다시 시작할 때에도 국기원 홈페이지에서 기존에 획득한 품과 단을 확인 가능하여 이어서 배우실 수 있습니다.

태권도 띠 순서

태권도 띠 매는법

태권도 띠는 교복에 차고 있는 띠의 색에 따라 훈련의 난이도, 목표, 기술 수준을 나타냅니다. 흰띠는 무급 또는 8급으로 불리며, 빨간띠는 국기원에서 1단 심사를 볼 수 있고, 검은띠는 1단 이상의 경우 적용 되었었습니다.

원래는 이렇게 총 3가지 색상의 띠가 있었지만 흥미를 더하기 위해 흰색, 노란색, 파란색, 빨간색, 검은색의 순서로 5가지 색상을 등급화한 바 있습니다. 여기에 추가로 녹색띠 보라 띠 등이 있는 곳도 있고 중간 단계에 두 띠를 합쳐 줄띠를 지급하는 도장도 있습니다.

기본이 되는 흰띠, 노란띠, 초록띠, 파란띠, 빨간띠는 각각 의미가 있는데요, 그 의미는 아래와 같습니다.

흰띠(예의) – 기본자세와 예의를 배운다는 의미

노란띠(인내) – 힘들고 어려워도 참아냄을 배운다는 의미

초록띠(염치) – 부끄러움을 자각하고 배운다는 의미

파란띠(극기) – 어렵고 힘든 시간을 견딜 수 있는 힘을 배운다는 의미

빨간띠(끈기) – 도전정신과 열정으로 끈기를 배운다는 의미

태권도 띠 매는 법

태권도는 예로부터 도복의 세심한 보호와 취급을 강조해 온 무술입니다. 띠는 단전을 중심으로 허리를 꽁꽁 묶고 단전 앞에는 매듭을 묶어 단전에서 모은 기를 기술로 활용하게 되어 있습니다.

태권도 띠 묶기를 시작할 때 벨트의 왼쪽이 위로, 오른쪽이 아래로 향하게 하여 벨트의 양 끝이 같은 길이가 되도록 허리 뒤로 묶는 것이 중요합니다.

같은 길이의 허리 둘레에 착용한 후, 위쪽 끈을 허리 끈 아래에 놓고 당겨 빼냅니다. 그 후 두 번째 매듭의 경우 아래쪽 끈을 한 바퀴 구부리고 위쪽 끈을 내립니다. 매듭이 있는 끈을 강하게 당기면 태권도 띠가 완성됩니다.

설명이 어려운 경우 아래 이미지를 참고 바랍니다.

[저작권자(c) 클럽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